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저본 “朴 아닌 검찰이 증거인멸”
“고영태 도피시키고, 손석희 증거인멸할 시간·기회 제공”
 
김남균 기자   기사입력  2017/03/27 [16:39]

[리얼팩트=김남균 기자]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 방침과 관련, 태극기집회 주최 단체인 국민저항본부(이하 국저본)진실은 덮고 거짓의 편에 선 정치검찰의 비열한 선택이라고 비판했다.

 

국저본은 27일 정광용 대변인 명의로 성명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성명은 박근혜 대통령이 단 돈 1원을 먹었더냐. 박근혜 대통령이 부정한 이권에 개입을 하였더냐라며 너희들 스스로 조사하고 내린 결론으로, 심지어는 더러운 불의에 피를 묻힌 헌법재판소 재판관조차 거부한 논리로 대통령에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너희들 중, 검사장급 검사는 오히려 남창 고영태와 손 잡지 아니하였더냐라고 반문했다.

 

이어 참으로 절묘하게 헌재가 대통령 탄핵을 인용하자말자 (기가 막힌 타이밍으로) 세월호가 인양되더니, 그 여세를 몰아 무고한 대통령의 손에 수갑을 채우려느냐도대체 이렇게 기묘하게 타이밍을 맞추면서 이 모든 사건을 총 설계 하고 지휘하는 자가 누구냐라고 따져 물었다.

 

특히 진짜 증거를 인멸하고 있는 것은 오히려 너희들(검찰)”이라며 녹음 파일이 200개나 나왔는데, 우리가 봐도 뻔한 증거물들이 수두룩한데, 남창 고영태는 출국금지조차 하지 아니하여 결과적으로 국외로 도피시키고 그 일당과 협잡한 검사장급 검사는 수사조차 하지 아니하고, TV조선 이진동 기자와 JTBC손석희는 수사조차 하지 아니하여 증거를 인멸할 충분한 시간과 기회를 제공하면서, 오로지 가진 것이라고는 진실 한 조각에 불과한 여성대통령을 두고 누가 누구더러 증거인멸을 논하느냐라고 분개했다.

 

도주의 우려라니, 연약한 여성 대통령 한 사람... 삼성동 사저 주변에 철통처럼 카메라와 기자들이 24시간 사저 내부까지 들여다보고 있는 마당에 진짜 사기극 주범 남창 고영태는 국외 도주를 허락하면서 사저에 갇힌 대통령에게 도주의 우려라니... 누가 누구에게 도주의 우려를 논하느냐라며 정작 구속해야 할 범죄 집단과 공모 내지는 협잡하여 무고한 대통령을 이토록 처참하게 유린하다니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오직 태극기 하나 손에 든 우리가 아무리 힘 없어 개돼지같은 국민이라지만 어찌 이리도 처참하게 몰아대느냐라며 이 처참한 불의와 거짓의 세계에서 사람이 죽어나가고, 사람이 다쳐 병원에 가득한데 오직 정의와 진실만 외치는 국민을 어찌 이리도 처절하게 몰아대느냐라고 부연했다. /리얼팩트(http://www.realfact.kr)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3/27 [16:39] ⓒ 리얼팩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탄핵은 무효…대통령 할머니